기업이 전기·수소차 구매 시 보조금 우선 지급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민간 기업의 자발적인 미래차 전환을 유도하기 위한 ‘한국형 미래차 전환 100(K-EV100)’ 업종별 1차 설명회를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1차 설명회는 먼저 주요 은행과 유통업계를 대상으로 ‘한국형 미래차 전환 100’의 참여방법, 지원사항 등 추진방안을 소개하고,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형 미래차 전환 100’은 민간 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계획(프로젝트)이다.
 
이 사업은 그린뉴딜 대표과제인 ‘친환경 미래차 보급’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보조금 지원, 공공부문 의무구매제 등 정부 주도 정책뿐만 아니라 민간의 자발적 미래차 전환을 활성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기업이 미래차 전환을 공개 약속할 경우 환경부는 참여기업에게 전기차·수소차 구매 시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거나 사업장에 충전기반시설(인프라)을 설치하는 등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순차적으로 제조업, 물류업 등 업종별로 설명회를 개최해 기업의 참여의사를 타진하고,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내년 1월부터 업종별 발족식을 개최해 이번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참여기업은 2021년 미래차 전환계획과 중장기 전환 실행계획(로드맵)을 제출하고 이를 이행하게 되며,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이브이(EV)100 이니셔티브’와의 연계 가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글로벌 이브이(EV)100 이니셔티브는 전기·수소차 전환을 목표로 하는 국제적인 기후변화 대응 제안이다. 휴렛패커드, 이케아, 바이두 등 90여개 기업 참여 중이며 사무국은 더 클라이메이트 그룹(The Climate Group)이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민간 부문의 자발적인 미래차 전환 노력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수송부문 탄소중립 달성은 불가하다”라며 “이번 ‘한국형 미래차 전환 100’은 수송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민간의 미래차 전환의 첫걸음이 될 것이며, 환경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래차 대중화시대를 열겠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