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저탄소화 앞장 선다”...수소추출기 공장 본격 가동

현대로템 수소추출기 설비조립센터 내부(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 수소추출기 설비조립센터 내부(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은 수소추출기 공장을 준공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앞서 열교환기 국산화를 완료해 이를 통해 수소추출기의 국산화율을 80%까지 끌어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로템은 늘어나는 국내 수소 충전소 물량에 대비, 지난 7월 의왕연구소 내 2000㎡(약 600평) 면적의 기존 전장품 부품공장 일부를 개조해 지상 1층 규모의 공장 건설을 착수하고 약 4개월만에 공사를 마쳤다.
 
현대로템은 공장 가동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와 함께 연간 약 500억원 이상의 생산유발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수도권 인근의 수소추출기 부품생산업체와도 협력이 가능해 수소 충전인프라 제조 생태계 조성도 가능하게 됐다.
 
수소추출기 공장은 연간 수소추출기 20대를 제작 할 수 있다. 수소추출기 20대로 생산할 수 있는 수소량은 연간 약 4700t(톤)으로 이는 수소차(넥쏘 기준) 85만여대의 연료를 가득 채울 수 있는 규모다. 현대로템은 향후 수소추출기 수주량에 따라 공장규모를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5월 충청북도 충주와 강원도 삼척에서 수소추출기 3대를 수주했으며 6월에는 하이넷(수소에너지네트워크)이 추진하는 당진 수소출하센터를 수주하면서 수소출하센터 사업에도 진출했다.
 
약 14만4000m2 부지에 조성되는 당진 수소출하센터는 현대로템이 토목공사부터 구매·설계·시운전까지 모든 공사 과정을 담당하며 내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11월에는 현대로템을 포함해 인천광역시, 인천테크노파크, 현대자동차 등 총 12개 기관이 참여한 '인천 수소산업육성 및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인천형 수소경제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로템은 의왕 수소추출기 공장 구축을 계기로 내년 약 2500억원 규모의 지자체 및 민간에서 발주하는 수소추출기와 수소충전 인프라사업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공장 가동을 통해 국내외 수소 충전인프라 시장에서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저탄소화를 추진하는 정부 목표에 따라 수소 관련 산업의 급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국산화된 수소추출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관련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