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미래에너지 개발 위한 ‘인공태양 프로젝트’ 추진

초전도 고자장 자석 기술을 적용한 인공태양에너지(제공:News1)
<초전도 고자장 자석 기술을 적용한 인공태양에너지(제공:News1)>

울산시가 정부의 2050년 탄소중립 목표의 성공적 실현을 위해, 울산형 ‘인공태양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울산시는 10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시장이 직접 고자장 자석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소개한다.
 
핵융합 기술을 활용한 대규모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인 인공태양은 방사능과 탄소 배출이 거의 없고 에너지 효율이 매우 높아 전 세계 미래 산업시장을 주도할 꿈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울산시는 인공태양 건설 가속화와 지역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초전도 고자장 자석 기술을 적용한 인공태양에너지 개발 사업을 선제적으로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울산시와 UNIST, 현대중공업이 협약을 맺고 고자장 자석 연구개발 기반 구축 타당성 조사 착수보고회도 함께 진행된다.
 
현재 울산시와 UNIST, 현대중공업은 인공태양 분야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고자장 자석 연구 인프라 구축을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
 
UNIST를 주축으로 초전도자석 원천기술 확보와 응용기술 활용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은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의 진공용기(토카막) 제작에 참여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인공태양 기술 조기 상용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이용훈 UNIST 총장은 “울산시와 현대중공업, 유니스트의 고자장 자석 연구개발 인프라 공동 구축은 지역의 우월한 산업·연구 역량을 활용한 산‧학‧연 협력의 우수 모범 사례”라며 학교차원의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인류의 미래에 기여하는 기업의 자세로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KSTAR)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핵심부품 제작 경험 등으로 쌓은 세계 최고의 핵융합로 건설 기술을 고자장 자석 연구개발 기반 구축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고자장 자석 연구개발 기반 구축에는 서울대, 경북대, 단국대,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핵융합 전문기업 ㈜서남, ㈜KAT, ㈜다원시스 등도 공동으로 참여하며 지역의 국회의원과 울산시의회에서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쏟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은 수소규제자유특구, 원자력 및 원전해체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등으로 인공태양 프로젝트의 성공 추진을 위한 기반이 이미 조성되어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현대중공업의 경험과 기술력, 울산과학기술원의 우수 인력 지원 등이 확보된 만큼, 보다 선제적인 연구 개발과 산업 육성으로 ‘한국형 인공태양 상용화’의 조기 추진을 이끌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