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태양광발전·벼농사 한 땅에서 병행한다”

영농형태양광 발전소(제공:한화큐셀)
<영농형태양광 발전소(제공:한화큐셀)>

한화큐셀은 한국남동발전과 지난 12일 경남 남해 관당마을의 영농형 태양광 시범단지에서 벼 추수 행사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6월 100킬로와트(kW) 규모로 설치된 해당 발전소는 남동발전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으로 지어진 6곳의 시범단지 중 하나며, 발전소 수익금은 마을발전기금으로 사용한다.
 
영농형 태양광은 부지가 태양광 발전소 용도로만 쓰이는 기존 육상 태양광과 달리, 태양광 발전을 농지 상부에서 진행하고 농지 하부에선 작물 재배를 병행한다. 농지를 유지하면서 태양광 발전까지 할 수 있어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장점이 있다.
 
특히 농업 인구가 감소하고 고령화 되는 등 영농 여건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가운데 영농형 태양광은 영농 수익과 부가적으로 전력 판매수익까지 얻을 수 있어 각광 받는다.
 
한화큐셀은 영농형 태양광에 적합하도록 기존 육상 태양광 모듈 크기의 절반에 해당하는 소형 모듈을 제작했다. 이 모듈은 태양광 하부의 음영을 최소화해 농작물이 필요한 광합성량을 확보할 수 있게 한다.
 
또 토지에서 3.5m 위에 설치돼 이앙기·콤바인 등 경작 기계가 태양광 하부를 자유롭게 지나다닐 수 있도록 공간도 확보했다. 한화큐셀은 육상 태양광보다 작은 모듈을 사용해 구조물의 하중을 줄여 안전성을 높였다.
 
지난해 기준 국내 농경지는 약 160만헥타르(ha)로, 이 중 5%에 영농형 태양광을 설치하면 약 32기가와트(GW)의 발전소를 지을 수 있다. 이는 917만가구(4인 기준)가 연간 사용하는 가정용 전기 양이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국내에선 사용 허가 기간이 최장 8년인 농지법 시행령으로 인해 최소 20년 이상 운영이 가능한 영농형 태양광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사용 허가 기간을 최장 20년으로 늘리는 농지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심사 중”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