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평택에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 착공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현대모비스가 충주·울산공장에 이어 경기도 평택에 세 번째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을 세운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평택시와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평택 신공장은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평택 포승지구(BIX)에 위치한다. 현대모비스가 355억원을 투자해 오는 9월 착공한다. 부지는 총 1만6726㎡(약 5000평) 규모다.

평택 신공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연간 15만대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모듈부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전기차용 핵심부품(모터·인버터·감속기 등)을 통합한 PE모듈과 섀시모듈(전후륜 차량하체부품류) 등이다.

PE모듈은 기존 내연차의 엔진역할을 담당하는 구동부품이다. 현대모비스는 2026년까지 최대 30만대의 PE모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생산시설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모비스의 이번 평택공장 투자는 전기차 핵심부품 시장선도를 추구해온 미래차 대응 전략과 맞닿아 있다. 현대모비스는 선제적인 투자로 전동화 차량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뤄내고 미래차 경쟁력도 한층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차 핵심부품 국산화와 대규모 양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충주 전동화 핵심부품 전용공장을 시작으로, 2018년에는 충주2공장, 지난해엔 울산에 전기차 핵심부품 전용공장 착공에 들어간 바 있다.

이번 평택 신공장은 수도권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전기차 핵심부품 공장으로 충주와 울산을 잇는 삼각편대를 형성해 제품 개발과 물류효율성 등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 화성공장과는 약 13㎞ 거리다.

정정환 현대모비스 모듈BU 전무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세그먼트별로 적용할 수 있는 유연한 생산체계와 최신 설비를 갖춰 업계 표준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