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내리는 광복절, “VR로 독립기념관 방문해요”

가상현실 영상으로 독립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제공:KT)
<가상현실 영상으로 독립기념관을 둘러보고 있다(제공:KT)>

코로나19 및 장마로 인해 이번 연휴 기간 박물관이나 전시관 방문이 어렵더라도 집안에서 생생하게 독립기념관을 둘러 볼 수 있게 됐다.

KT는 광복절을 맞아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을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실감형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광복 75주년을 맞아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독립운동을 위해 온몸을 바친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돌아보는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 KT와 독립기념관의 시공사인 대림산업이 협력해 이번 콘텐츠를 준비했다.

대림산업은 포토그래메트리 기술을 통해 독립기념관 외부를 3차원 디지털 영상으로 구현해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하며, KT는 독립기념관을 대표하는 조형물과 내부 전시관들을 상세한 설명과 함께 360° VR 영상으로 제작해 ‘슈퍼VR’에서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슈퍼VR의 ‘테마여행관’ 메뉴에서 독립기념관 광장 입구에 있는 대형 조형물 ‘겨레의 탑’, ‘겨레의 집’을 비롯해 순국 선열들의 얼을 형상화한 ‘불굴의 한국인상’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일제 식민지의 시련과 독립운동을 위한 희생과 참뜻을 공감할 수 있는 내부 전시관들도 현장감 있게 둘러볼 수 있다. 이번 콘텐츠는 슈퍼VR 모바일 앱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슈퍼VR에서는 독립기념관 외에도 사흘간의 광복절 연휴를 앞두고 대한민국의 역사를 돌이켜 볼 수 있는 다양한 VR 콘텐츠들을 제공한다. ‘한국사 VR’에서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총 30여개의 시대별 주제에 대한 역사 이야기를 관련 유적지 현장에서 생생하게 들려준다.

포토그래메트리 기술은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고화질 이미지를 합성해 3D 모델로 구현하는 기술로 다양한 각도로 건축물을 살펴볼 수 있다. 대림산업은 드론으로 상공에서 촬영한 사진을 3D 모델로 변환해 공정관리, 토공 물량확인, 안전 및 품질관리까지 다양하게 건설 현장에 접목하고 있다.

김훈배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전무)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가 본격화되며 실감미디어의 역할과 가능성이 점차 넓어지고 있다”며 “역사, 문화 분야에서 실감미디어 서비스와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고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