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자체 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 추진...최대 75억원 지원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부터 지방자치단체의 해상풍력 사업성조사나 적합 입지 발굴 등을 돕는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대상을 공모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과 2020년 추가경정예산으로 신규 반영된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 등 2개 사업의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사업은 지자체가 추진 중인 최대 2기가와트(GW)급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의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주민협의 등 개발비용 일부를 국비로 최대 75억원(3년간)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 선정 땐 개발이익의 지역공유, 주민 수용성 확보 계획을 중점 평가해 해상풍력이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수산업 등 지역경제와 상생하며 추진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 사업은 산업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전력연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관련 부처·전문기관이 공동으로 해양공간 조사를 통해 적합 입지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국비 지원은 2년간 최대 70억원이다.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권역(기초지자체 단위 관할 해역)은 풍황, 환경(해양 생태, 지질 등), 지역수용성(어업활동 현황, 이해관계 등)을 사전에 면밀하게 검토해 어업·해양생태계에 영향은 적으면서 경제성이 우수한 입지를 발굴하는 것이 목적이다.

앞서 산업부는 2030년까지 12GW의 해상풍력 보급과 국내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추진방안을 담은 ‘해상풍력 발전방안’을 지난달 17일에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공모 사업은 정부와 지자체 주도의 해상풍력 적합 입지 발굴과 대규모 단지개발을 지원해 환경성과 주민 수용성을 사전에 확보한 계획적인 해상풍력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해상풍력 개발사업은 개별 민간사업자 중심으로 추진돼 주민수용성 확보가 미흡했고 이로 인해 인허가 등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 지자체가 해상풍력 보급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주민과 상생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해상풍력 개발모델을 발굴·확산하겠다”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