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환경 친화 스마트 축산단지 추진 본격화

울주군은 27일 오후 군청에서 최종후보지 입지 적정성 검토를 위해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종합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제공:News1)
<울주군은 27일 오후 군청에서 최종후보지 입지 적정성 검토를 위해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종합계획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제공:News1)>

울주군은 지역주민들과 축산 농가가 상생하는 환경 친화 스마트 축산단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한다.

27일 오후 울주군 군청에서 최종후보지 입지 적정성 검토를 위해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종합계획 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이선호 군수와 추진위원단 등이 참석한 보고회는 스마트 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 최종후보지 선정, 추진 방향 및 향후 추진계획 등에 대한 설명과 질의 응답, 의견 제안 등으로 진행됐다.

용역을 맡은 씨엠엔지니어링(주)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10개월간 후보지 도출을 위해 입지 여건, 법적 검토, 규모, 지역 여건 등을 검토해 최종후보지로 추천·선정했다.

군은 퇴·액비 공동자원화 설비와 악취 저감 자동 환기시스템 등을 구비한 냄새 없는 축산환경을 조성하고 정보통신기술(ICT)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기반의 최첨단 축산단지를 구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583억원을 투입해 약 18ha, 한우 사육 3600마리 규모의 스마트 축산 ICT 시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8월 말 최종후보지에 대한 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주민 의견이 충분히 수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내 선진 축산단지 견학을 통해 지역주민과 축산농가 인식 개선 등 긍정적 여론형성을 유도할 계획이다.

향후 내년 3월 농식품부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공모신청과 부지 매입 협의, 행정절차 이행을 통해 2023년 1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깨끗하고 질병이 없는 미래 첨단 축산업 구현을 위해 스마트 축산단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축산농가와 지역 주민들이 다 함께 냄새 없는 축산환경, 가축질병 원천 차단, ICTㆍ빅테이터 기반의 미래 먹거리 첨단 축산단지 구현을 위해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