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연료비 확 줄인 친환경 중형 전기버스 ‘카운티 일렉트릭’ 선보여

카운티 일렉트릭 마을버스(제공:현대자동차)
<카운티 일렉트릭 마을버스(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9일 “친환경, 경제성, 안전성, 편의성 등을 갖춘 국산 최초의 15~33인승 중형 전기 버스 ‘카운티 일렉트릭(County Electric)’을 출시한다”라고 전했다.

카운티 일렉트릭은 마을버스나 어린이 통학용 버스로 활용되는 중형버스에 고효율, 고출력의 배터리와 전기모터를 탑재하였다.

카운티 일렉트릭은 기존 디젤 모델 대비 리어 오버행(뒷바퀴 중심부터 차체 끝까지 거리)을 600㎜ 늘려 7710㎜의 전장을 갖춘 초장축 모델로 출시됐다. 용도에 따라 마을버스용과 어린이버스용 등 두 가지로 운영된다.

카운티 일렉트릭은 기존 장축 모델 대비 늘어난 전장만큼 차량 하부에 추가적으로 리튬-이온 폴리머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했다. 총 128kWh 용량의 배터리를 적용해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 250㎞(15인승·인증 기준)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카운티 일렉트릭의 최대 장점으로 연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점을 꼽았다. 128kWh 배터리 완충을 위한 전기 급속충전 비용은 약 2만8000원으로 디젤 모델을 가득 주유하는 비용(약 10만9000원) 대비 4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국내 전기 승용차 표준인 'DC콤보 타입1'의 150kW급 급속 방식을 기본으로 적용해 충전 시스템의 신뢰성을 높였고 128kWh 완충에 약 72분이 소요된다. 가정용 220V 전원 단자나 완속 충전기를 활용하는 완속 충전 방식은 어린이버스에 선택사양으로 적용할 수 있으며 완충하는데 약 17시간이 소요된다.

카운티 일렉트릭 어린이 버스(제공:현대자동차)
<카운티 일렉트릭 어린이 버스(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전기 버스에 특화된 첨단 안전 시스템을 적용한 것은 물론, 승객들이 승하차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안전과 관련해 배터리 이상이 감지될 경우 전류를 스스로 차단할 수 있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 충전 시 배터리 전압을 확인해 이상 전압이 감지되면 이를 차단하는 과충전 방지 장치, 정비 시 전기 시스템의 전원을 차단하는 세이프티 플러그 등을 적용했다.

또 배터리 탑재로 인해 중량이 증가한 만큼 제동 성능을 높일 수 있도록 제동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개선하고 주행 안전성을 강화했다.

제동성능 관련 유압과 공기압을 함께 사용해 제동성능을 높인 유공압 브레이크 시스템, 디스크 로터의 두께를 증대시키고 최첨단 신소재를 적용해 제동성능을 높인 전·후륜 디스크 브레이크, 다양한 주행상황에서도 일정한 제동성능을 유지할 수 있는 전자 제어식 브레이크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아울러 차체 자세 제어 장치, 전복 방지 기능, 언덕길 발진 보조 기능, 바퀴 스핀방지 기능 등을 더했다.

카운티 일렉트릭(제공:현대자동차)
<카운티 일렉트릭(제공:현대자동차)>

카운티 일렉트릭에는 탑승객들의 승하차 시 안전과 보행자들의 안전을 높이는 기능도 대거 추가됐다.

승객들이 승하차 시 이용하는 중문에 초음파 센서와 도어 끼임방지 터치 센서를 기본 적용했다. 중문 초음파 센서를 가속 페달과 연동해 출입문 부근에서 승객의 움직임이 감지되면 가속 페달을 밟아도 차량이 출발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버스 승하차를 위해 사람이 접근하는 경우나 버스가 승강장에 진입할 때 엔진음이 발생하지 않아 사람과 충돌할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가상엔진 사운드 시스템,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어린이버스의 경우에는 비상시 차량의 뒤쪽으로 원활하게 탈출할 수 있는 트윈 스윙 타입 후방 비상문을 적용했다. 또 좌석 등받이 높이 220㎜ 증대, 시트 배열 변경, 복부 압박을 감소시킬 수 있는 안전벨트 방식 도입 등으로 강화된 법규를 충족시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카운티 일렉트릭은 국산 최초의 중형 전기 버스로 높은 효율성과 경제성 물론 운전자와 탑승객의 편의성까지 크게 강화한 무공해 버스”라며 “점차 수요가 늘고 있는 상용 전기차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