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물관리 사업 '한국판 뉴딜'로 속도감 있게 추진" 당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물관리 사업 '한국판 뉴딜'로 속도감 있게 추진" 당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9일 대전 대덕구 소재 한국수자원공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이후 시대(포스트 코로나)의 물관리 혁신 토론회'에서 "물관리 체계의 녹색·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물산업과 디지털산업이 융합되고, 새로운 수요 창출 및 우리나라 물산업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토론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를 물관리 혁신의 기회로 활용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안과 국가적 물 현안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핵심사업을 한국판 뉴딜, 녹색경제로 구체화하기 위한 방안 등이 다뤄졌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상하수도협회,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등 환경부 산하 4개 공공기관이 참여한 이날 토론회에서 조 장관은 " 환경부 물관리 분야 4개 산하기관도 핵심사업이 속도감 있게 뉴딜사업으로 추진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수자원공사는 국민중심의 지속가능한 물관리 실현과 디지털 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수도, 댐, 물공급 등 분야의 녹색 디지털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환경공단은 하수도 분야 녹색 기반시설 구축과 지능형 물관리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