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 '앞장'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왼쪽)과 노철민 노동조합위원장(오른쪽)이 대전시 대덕구 중리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마스크 등 방역물품 2,500개를 전달하고 중리전통시장 상인회장과 기념촬영했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왼쪽)과 노철민 노동조합위원장(오른쪽)이 대전시 대덕구 중리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에게 마스크 등 방역물품 2,500개를 전달하고 중리전통시장 상인회장과 기념촬영했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20일 대전시 대덕구 소재 중리시장을 방문해 생활방역 지원과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에 나섰다.

박재현 사장과 노철민 노동조합위원장 등 수자원공사 노사는 상인들에게 마스크 등 방역 물품 2500 개를 전달해 생활 방역을 지원하고,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공사는 전 임직원이 참여해 노사가 공동으로 조성한 총 4억2000만 원 '전통시장 소비 활력 제고' 재원을 활용,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

임직원의 급여 일부를 모아 조성한 3억원 기금을 128개 한국수자원공사 임직원 봉사동아리들에 지원해 지난 3월부터 전통시장 소비 촉진에 사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각 동아리는 방역 물품 또는 생필품을 해당 지역 전통시장에서 구입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의료시설과 복지시설 등에 기부했다.

또 사내근로복지기금 중 1억2000만 원을 배정해 임직원들이 전통 시장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등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1분기 재정집행 목표를 4253억 원에서 5100억 원으로 상향 설정, 총 5137억원 재정 집행을 마쳤다.

박재현 사장은 “경제살리기를 위해 노사가 하나 되어 국민과 함께하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