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미세먼지 불법배출 감시단' 발족

서울시가 미세먼지 불법배출 시민참여단 50명을 공개 채용해 시민들이 직접 미세먼지 불법배출 행위를 감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들은 기간제 근로자로, 내년 1월부터 5월까지 근무면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와 건설공사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을 감시하고 미세먼지 저감홍보·지원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 25개 자치구별로 각 2명씩 배치해 미세먼지 불법배출에 순찰·감시, 비상저감조치 등 미세먼지대책 지원, 기타 환경관리 개선을 위한 업무 지원 등을 수행한다.

응시자격은 공고일 기준 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으로 다음달 9일부터 13일까지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 담당자 이메일로 신청하면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12월27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강민선 기자 (msk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