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예봉산 강우레이더 개소…수도권 돌발호우 관측 능력 개선

환경부는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예봉산 정상(해발 683m)에 대형 강우 레이더 관측소를 설치해 30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예봉산 강우 레이더. [자료:환경부]
<예봉산 강우 레이더. [자료:환경부]>

예봉산 강우 레이더는 수도권과 강원도 영서 일부 지역에 내리는 비를 관측한다. 예봉산 강우 레이더는 환경부가 2004년 발표한 '전국 강우 레이더 기본계획'에 따라 만들어진 시설이다.

약 7년에 걸쳐 225억원 공사비가 투입됐다. 기본계획에는 대형 7기, 소형 2기를 짓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예봉산 강우 레이더 완공으로 전국에 관측망 9곳이 구축됐다.

강우 레이더는 반경 100㎞ 이내 대기로 발사된 전파가 빗방울에 반사돼 온 신호를 분석해 비와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생산한다. 집중 호우를 자세히 관측할 수 있어 홍수 예보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강우 레이더가 생산한 홍수 정보는 지방자치단체, 기상청, 국방부 등 유관기관에 전달된다. 아울러 긴급재난문자나 홍수알리미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국민에게 제공된다.

예봉산 강우레이더 관측소 개소로 기존 한강 유역의 임진강(강화), 가리산(홍천) 강우레이더와 함께 서울,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내리는 비를 집중적으로 관측할 수 있다.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도시지역 침수와 주요 지천의 강수·홍수정보를 생산할 수 있어 신속하게 돌발홍수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