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환경중소기업 중국 난징서 기술력 뽐낸다

환경부는 우리나라 대기환경산업기술의 국제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 난징시 국제엑스포센터에서 11일부터 이틀 간 한·중 대기환경 산업기술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엠코의 질소산화물 제거 설비. [자료:환경부]
<이엠코의 질소산화물 제거 설비. [자료:환경부]>

이번 행사는 2011년에 시작해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2019 국제 생태환경 신기술대회'와 연계해 열린다. 세계 각국의 환경·관리·기구·연구기관, 10여 개국 210개 기업 관계자 등 2만여명이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는 행사에서 대기환경산업 관련 12개 업체가 참여해 질소산화물 제거 기술, 전기 집진기 등 최신 대기환경 기술과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참여업체는 대양이엔아이, 우양이엔지, 이엠코, 동일씨앤이, 세라컴, 에이스테크, 엔바이온, 수국, 이앤이, 이레화학상사, 이큐브랩, 조이첨단소재 등이다. 전시회 참여 업체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1대1 사업 면담자리도 마련된다.

한·중 대기환경과 관련해 정책과 국제적 협력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2019 한-중 대기정책 및 기술협력 토론회'가 11일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된다. 우리나라와 중국 정부, 기업, 학계 전문가가 참가해 양국 간 환경 정책과 환경산업기술 협력방안을 도출한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이번 박람회와 토론회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대기 환경산업기술을 세계에 알려 국내 환경기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