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맞벌이 부부에게 관심 받는 '홈 보안' ADT캡스 캡스홈

1인가구·맞벌이 부부에게 관심 받는 '홈 보안' ADT캡스 캡스홈

최근 1인가구 여성 대상으로 일어난 신림동 CCTV 사건을 비롯 진주 아파트 사건 등 주거 공간에서 벌어지는 강력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ADT캡스의 홈 보안 서비스 ‘캡스홈’이 관심 받고 있다. 

보안전문기업 ADT캡스는 홈 보안 서비스인 ‘캡스홈’을 선보이며, 1인가구·맞벌이가구 등 보안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DT캡스(대표 최진환)가 홈 보안 서비스로 선보인, 캡스홈은 공동주택 중심의 우리나라의 주거 환경을 특색을 고려해 선보인 서비스다. 24시간 현관문 및 창문을 통한 침입 감지를 24시간 진행한다. 이상신호 발생 시에는 ADT캡스 상황실로 통보돼 최단거리에 있는 출동대원이 신속하게 현장으로 출동하는 것으로, ADT캡스 상황실 관제를 통해 고객 위급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신속 출동을 연계해 보다 효과적이고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또한 현관문 앞 배회자를 실시간으로 감지하는 ‘보디가드 서비스’로 외부 침입 보안 경계를 강화했다. 현관문에 설치된 ‘도어뷰어’를 통해 일정 시간 낯선 사람이 현관문 앞을 서성이면 음성으로 경고 멘트를 송출하고 사진을 촬영해 사용자에게 전송한다.

ADT캡스 캡스홈 고객은 전용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경비 상황을 조회하고 제어할 수 있으며, 모든 기기는 무선통신 기반으로 별도의 공사가 필요 없어 설치가 간편하다. 최저 1만원대부터 이용 가능해 일반 가정에서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현관문 입·퇴실 알림을 통해 가족의 외출 및 귀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가족동선관리, 내 위치 공유 서비스로 가족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화재감지 서비스로 화재 위험에서도 보호받을 수 있으며, 홈CCTV로 집 안의 상황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뷰가드 미니’, 집 안에 있는 해충을 감지해 매월 사용자에게 해충 분석 리포트를 제공하는 ‘해충 감지 서비스’, 가스밸브가 일정 시간 열려 있으면 사용자에게 알림을 전송해주는 ‘가스밸브 감지기’도 추가 구성으로 선택할 수 있다.

ADT캡스 관계자는 “최근 일어나고 있는 각종 강력범죄에 주거 공간에서의 보안에 대해서도 신경을 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ADT캡스에도 보안 서비스에 대한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 며 “ADT캡스는 가정에서도 보다 안전함을 느낄 수 있도록 캡스홈과 같은 홈 보안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수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