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보호구역 시민 모니터링 통합 관리체계 구축’ 연구 착수

해양환경공단, ‘해양보호구역 시민 모니터링 통합 관리체계 구축’ 연구 착수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17일 '해양보호구역 시민모니터링 통합 관리체계 구축'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해양보호구역 시민모니터링은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주민들이 직접 보호구역 내에서 해양생태계와 해양생물 서식실태 등을 지속 관찰하는 제도로써, 지역사회 주도의 해양보호구역 관리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역·연차별로 상이하게 운영돼오던 해양보호구역 시민모니터링을 통합관리할 수 있는 체계로 전환하고, 시민모니터링단의 전문성을 보완해 수집하는 자료의 신뢰성과 활용성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표준화된 시민모니터링 세부운영계획 수립 △지역별 핵심 관찰대상 및 위치 선정 △모니터링 요원 역량 강화 프로그램 개발 △이해관계자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실질적 운영계획 수립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박승기 KOEM 이사장은 "지역사회가 주도하는 해양보호구역 관리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