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글로벌 수소산업 전시회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

국내 첫 글로벌 수소산업 전시회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

국내에서 열리는 첫 글로벌 수소산업 전시회 및 콘퍼런스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가 19일 오전 서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개막총회를 시작으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이날 개막총회에서 첫번째로 축사를 맡은 김영춘 국회수소경제포럼 대표의원은 "석유자원 고갈로 대체에너지를 골몰했지만, 자원고갈이 아닌 수소의 출현으로 석유의 종말이 빨라지게 됐다"며 "세계 각국이 수소경제 주도권을 잡기 위해 싸우고 있는 만큼 우리도 세계 시장 선점에 나서야할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주요 부처의 축사도 이어졌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온실가스를 줄이고,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해선 화석연료를 해결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수소경제에 주목하고 있다"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수소차 보급 확대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지난 5일 제1호 수소버스 운행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해 1월 수소경제로 가야한다고 생각하고 국회 수소포럼으로 포문을 열었는데 당시에 불확실한 거 아니냐는 의구심도 있었다"며 "불과 1년5개월 만에 세상이 바뀌어서 오늘 수소엑스포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나라는 수소차와 연료전지 등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수소 생산을 위한 석유화학, 플랜트 기술도 잘 갖춰져 있어 수소경제를 조기에 안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 중국, 독일 등이 수소경제 시장 선점을 위해 적극적인 만큼 우리도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선도경제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수소경제포럼이 주최하고,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이날부터 사흘간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이하 수소엑스포)'는 수소 관련 산업 및 과학기술의 현주소와 정책방향, 향후 발전 방향을 종합적으로 소개한다.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한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 현대모비스)과 두산·효성 등 대기업은 물론 다양한 공기업과 중견·중소기업들이 이번 수소엑스포에 참가한다. 대한민국 수소 경제를 선도하는 리더들이 수소의 '생산·저장·운송·공급(충전)·활용' 등 밸류체인 별로 전시회에 참가한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