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G20서 “무역갈등 극복 위해 G20 회원국 정책공조 해야”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중 무역갈등을 극복하고 안정적인 세계경제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G20 회원국의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지난 8~9일(현지시간)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회의에 홍 부총리가 참석해 무역갈등 해소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한 G20 차원의 정책공조 강화를 촉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앞서 마련된 재무장관회의에는 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등 국제금융기구 대표가 참석해 글로벌 현안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발언을 통해 세계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위한 G20 차원의 4가지 정책공조 방향을 제안했다.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이 관세, 환율, 기술 등 경제 전반의 분쟁으로 확산하는 점을 우려하며 무역갈등 여파가 신흥국 경제로까지 확산하지 않도록 G20 회원국의 정책 공조가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그는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와 선제적 경기 대응을 위해 완화적 통화기조와 재정정책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고령화에 대한 정책 대응도 다뤄졌다. 회원국은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따른 성장잠재력 하락과 복지지출 부담 증가 등 거시경제적 영향을 우려하며 구조개혁을 통해 대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홍 부총리는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의 포용성과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며 한국의 국민연금·기초연금 제도를 소개했다.

그는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대비하기 위해 여성과 고령층의 경제활동 참여 확대가 필수적이라고 언급하며 특히 첨단 기술과 고령층의 지식·숙련도가 결합하면 경제 생산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