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정읍시, 미세먼지 낮추기 위한 ‘녹지대 경관개선숲’ 조성

전북 정읍시, 미세먼지 낮추기 위한 ‘녹지대 경관개선숲’ 조성

전북 정읍시는 하북동 노후 공단 인근에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고 산업단지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녹지대 경관개선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하북동 공단은 1990년 조성 당시 주변 지역으로 오염물질 차단을 위한 완충녹지가 조성됐지만 녹지대 수목의 생육 불량과 훼손으로 그 기능이 상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수목의 생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총 6억원을 투입해 올해 안으로 완충녹지에 경관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이 사업이 완료되면 시설 이용객과 지역주민이 정서적으로 안정을 되찾는 치유 공간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주변 경관개선과 미세먼지 절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