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태양광 셀·탄소인증제 공동구매 내년 시범 도입

산업부, 태양광 셀·탄소인증제 공동구매 내년 시범 도입

정부가 친환경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탄소인증제와 중소기업의 대금지급 안정성을 위한 태양광 셀 공동구매 제도를 내년부터 시범 도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한국에너지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 태양광 산업계 간담회를 갖고, 탄소인증제 도입과 태양광 셀 공동구매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탄소인증제는 재생에너지 설비 전 주기에 대한 탄소배출량을 계량화해 환경성을 측정하는 제도로 설비 제조부터 폐기까지 친환경성을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산업부는 올해 안에 배출량 측정·검증 방법 등 세부 절차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부여 비중 등 인센티브 적용안 등을 마련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태양광 셀 공동구매 지원은 중소기업의 구매력 부족과 대금지급 안정성을 해결하기 위해 원자재 등의 공동구매시 중소기업중앙회가 대금 지급을 보장하는 방안이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이후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탄소인증제와 중소기업 공동구매가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