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지멘스 '스마트빌딩 실증사업' 맞손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한국전력은 지멘스와 '스마트빌딩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빌딩은 건축·통신·사무자동화·빌딩자동화 등 4개 시스템을 유기적으로 통합, 첨단 서비스 기능을 제공해 경제성·안정성을 추구하는 빌딩이다.

양사는 △스마트빌딩 실증사업 공동추진 △보유 솔루션 연동 및 기술교류 △에너지 분야 새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빌딩 실증사업'은 울산과기원과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추진될 예정으로, 한전 에너지관리시스템인 K-SEM을 기반으로 보안·냉난방·주차 등 개별 관리 시스템을 통합 관제하는 제로에너지빌딩 구축이 목표다.

한전은 개별 시스템 통합을 통해 구축비용을 절감하고 인공지능 분석기법을 적용, △건물별 에너지효율향상 △수요자원 관리 △개별 기기 고장 예측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은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 전력원가 상승요인을 억제하고 효율적인 어네지 사용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