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故 김용균씨 사고 관련 고용부 지적 겸허히 수용

한국서부발전 본사.
<한국서부발전 본사.>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은 고 김용균씨 사고와 관련, 지난 12월 17일부터 16일간 진행된 고용부 특별감독 사항을 받고 재발 방치를 위해 사업장 전 영역을 철저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총 위반사항은 1029건으로 과태료 6억7000만원이 부과됐다.

서부발전은 운전 중인 석탄운반 컨베이어 등 위험설비 점검 때 반드시 2인 1조로 근무하도록 하고 경력 6개월 미만 직원에 대해서는 현장 단독 작업을 금지시켰다. 그리고 낙탄 제거와 같은 위험설비에 대한 인접작업은 반드시 설비가 정지된 상태에서 작업을 시행하도록 했다.

협력회사에서 이미 신규인력 16명을 채용했고 1개월 교육과정을 거쳐 다음 달 바로 현장에 투입된다.

서부발전은 태안화력 전 호기의 위험시설에 대한 안전장치 보강계획 및 설비 개선대책 수립에 나섰다. 가동중지 대상에서 제외된 태안 1~8호기에 안전시설물을 즉시 보강해 설치했다. 컨베이어 회전체와 점검통로에는 안전커버, 안전펜스 등을 추가로 설치했고 벨트 주위에 안전로프 7.5km를 설치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현장을 점검토록 했다.

컨베이어벨트가 작동중인 경우에는 출입자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33개소에 경보장치도 이번 달 중으로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근로자 시야를 가릴 만큼 많이 발생하던 석탄가루는 먼지흡입장치, 물분무설비를 추가해 방지하고, 컨베이어 에어 브러시 클리너를 확대 설치해 낙탄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컨베이어벨트 하부에도 낙탄회수 및 낙탄제거 자동화설비를 설치하고 물청소설비를 확대해 근무자 안전과 편의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야간에도 휴대용 조명기구 없이 원활한 점검이 가능하도록 312곳에 조명등을 추가로 설치중으로 CCTV와 열화상카메라도 확대 설치해 위험구역 출입에 대비해 철저한 모니터링과 함께 원격점검이 가능하도록 조치한다.

조직 측면에선 안전보건 전담부서를 사장 직속기구로 확대·재편해 설치하고, 사업소는 각 발전처장 아래 별도의 안전보건조직을 설치, 안전문화 정착을 유도할 방침이다.

김병숙 사장은 “근로자의 작업환경은 물론이고 고용안정을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위해 적극적으로 타 발전사와도 협의하고 정부에도 의견을 전달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