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정의 달은 이색 축제와 함께..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 5월 개최

올해 가정의 달은 이색 축제와 함께..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 5월 개최

붉은 토마토가 전달하는 열정과 젊음,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스페인의 토마토 축제는 한 국가를 넘어 전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세계 3대 축제이다.
 
한 번쯤 일상을 벗어나 이색적인 축제에 함께하고 싶다고 생각해왔다면, 더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더한 '2019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주)새창농업회사법인 주최, 문화콘텐츠 제작사 한류문화가 협력한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은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충남 논산에서 펼쳐진다. 논산은 부여군과 함께 토마토 전국 수확량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국내 토마토 주산지로, 토마토 페스티벌이 열리기에 좋은 요건을 갖춘 지역이다.
 
축제 기간이 가정의 달 연휴와 맞물리는 만큼 가족, 연인과 함께 축제의 장을 찾는다면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1차 농산물인 토마토를 이용한 던지기 놀이가 행사의 주를 이루는 스페인의 축제와 달리,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은 토마토 던지기 이벤트와 2차 가공과정, 3차 관광 서비스까지 결합한 색다른 6차 산업 페스티벌로 재탄생했다.
 
축제에서는 1차 농산물 토마토를 이용한 이벤트와 2차 산업인 토마토 주스, 잼 등 토마토 가공과정을 견학할 수 있다. 여기에 페스티벌에 내방한 유저들이 토마토를 재료로 선보이는 요리 시연, 주스나 잼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으로 구성된 관광서비스를 접목한 3차 산업까지 모두 집약되어 6차 산업 축제를 대표하는 글로벌 축제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주)새창농업회사법인 정지창 대표는 "그동안 국내 토마토 축제는 작은 규모로만 진행되어 역사가 짧고 스토리텔링이 미비했다는 지적을 받아온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논산 토마토 페스티벌은 차별화된 스토리텔링과 프로그램으로 잊지 못할 기억을 선사할 것이며, 6차 산업의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