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환경중소기업에 2408억원 규모 융자 지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 환경산업체와 재활용업체 등에 올해 2408억원 규모로 환경정책자금을 저금리 융자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환경중소기업에 2408억원 규모 융자 지원

환경정책자금은 환경산업 성장기반 강화와 폐기물 자원순환 촉진, 국가 환경 보전 및 국민 환경 보건 관련 환경산업체에 장기·저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자금이다.

올해 분야별로 재활용산업육성자금 1284억원, 환경개선자금 620억원, 환경산업육성자금 455억원, 천연가스공급시설설치자금 49억원 등 2408억원 규모로 융자신청을 받는다. 1분기 접수는 21일부터 시작되며 대출금리는 연 1.85%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올해 환경정책자금 심사기간 단축, 제출서류 최소화 등으로 환경기업 편의를높였다. 시설자금은 심사 처리기간을 종전 15일에서 올해부터 10일 이내로 단축해 심사를 간소화하는 대신 자금집행 기업에 대한 중간점검 시 현장 실태조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한다. 융자지원 신청 시 행정정보공동이용에 사전 동의한 기업은 최대 16종에 달하는 제출서류 중 시공계약서 등 5종만 내면 된다.

융자신청을 희망하는 기업은 온라인 접수 또는 방문 현장 접수로 환경정책자금 융자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정책자금 지원 제도가 환경기업 성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보다 많은 기업이 혜택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환경정책자금 융자 규모

(단위 : 억원)

[자료:환경부]

올해 환경중소기업에 2408억원 규모 융자 지원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