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기술로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한다…방향 감각 상실과 알츠하이머의 관계

사진 = KBS (사진과 내용 관련 없음)
<사진 = KBS (사진과 내용 관련 없음)>

가상현실 기술로 알츠하이머(노인성 치매)를 조기 진단하는 방법이 시도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6일(현지시간) 보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방법은 가상현실 게임 등에 쓰이는 헤드셋의 영상으로 치매 위험이 있는 잠재 환자의 '길 찾기(navigation)' 능력을 검사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검사 결과가 나쁘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보고있다.

이 연구의 책임자이자 케임브리지 대학 조교수인 데니스 챈 박사는 "보통 알츠하이머가 기억력부터 영향을 미친다고 여겨져 왔는데 방향 감각의 이상을 최초 증상 중 하나로 보는 인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챈 박사와 동료 연구진은 방향 감각 상실이 알츠하이머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 바 있다.

연구팀은 치매 위험 유전자를 가지고 있거나 치매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포함된 40세부터 60세까지의 피시험 군 300명을 모집, 이들에게 헤드셋을 쓰고 가상현실상의 목적지를 찾아가게 한 뒤 도중에 경험한 세부사항을 기억해내는 검사를 여러 다른 환경에서 받게 할 예정이다.

챈 박사와 동료 연구진이 방향 감각 상실과 알츠하이머의 연관성을 발견해냈을 당시에는 태블릿 컴퓨터를 이용해 테스트를 진행했으나 가상현실 세트를 쓰면 검사의 정확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챈 박사는 연구 목적에 대해 "사람들이 뇌 기능 이상을 의식하기 전에 검진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테스트에서 특별한 문제를 보인 피험자가 실제로 알츠하이머 발병 위험이 더 높은지 관찰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