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제품안전센터 대전에 신설돼..."수소산업의 메카 된다"

수소제품안전센터 대전에 신설돼..."수소산업의 메카 된다"

그동안 먼 미래얘기로 치부돼 왔던 수소가 태양광-풍력에 이어 새로운 친환경 에너지 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은 '수소산업전주기제품안전성지원센터'(이하 수소안전센터) 최종 유치 지역으로 대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과정서 총 8개의 지자체가 참여했고 정부는 1차 서면평가서 대전을 포함한 전북, 울산, 경남 4곳을 후보지로 결정하고 현장평가, 프리젠테이션 등을 통해 대전시를 최종 사업자로 선정했다.

이번 수소안전센터 신설로 수소차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수소 활용 방안 모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주변 연구기관과 협업을 통한 안정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수소안전센터 관련 예산으로 수소생산기지 구축(150억원), 수소융복합단지 실증(20억원) 등 총 210억원을 책정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도 정부 수소 정책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과기정통부는 기초혁신기술 개발, 산업부는 시범사업 및 안전기술 확보, 환경부는 보급 확대, 국토부는 공급 및 운송 인프라 관련 사업을 각각 담당한다.

현재 국내 수소생산인프라는 석유화학 부생가스 형태로 울산·여수·대산 정도다. 전국 단위 수소경제 정책사업을 벌이려면 이들 지역 이외에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거점이 필요하다. 정부는부생수소를 운송하기에 거리가 멀어 수소 수급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을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수소안전센터 건립과 관련해 대전시는 사업 유치를 위해 대전테크노파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가스기술공사와 컨소시엄을 꾸려 응모했다. 2016년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수소 산업 육성을 위해 표준연과 수소인프라신뢰성센터 구축 사업을 벌였다.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과 협업 환경 조성하고 수소 제품, 소재·부품·기술 시험 평가 기반을 마련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수소안전센터가 국가 혁신 성장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