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티브이, 한국지엠과 업무협약..."디지털사이니지 서비스" 제공

(왼쪽부터) 조재화 PlusTV대표, 한국지엠전국정비사업자연합회 라기종 회장, 한국지엠 서비스센터협의회 송종섭 회장 (제공: 플러스티브이)
<(왼쪽부터) 조재화 PlusTV대표, 한국지엠전국정비사업자연합회 라기종 회장, 한국지엠 서비스센터협의회 송종섭 회장 (제공: 플러스티브이)>

플러스티브이가 GM 디지털사이니지 서비스 및 모바일마케팅 플랫폼을 출시했다.

플러스티브이는 지난 1 일 한국지엠 전국정비사업자연합회 및 서비스센터협의회와 디지털사이니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플러스티브이(PlusTV)는 고객 대기공간에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를 통한 디지털 사이니지 서비스와 원격제어 솔루션, 모바일마케팅 플랫폼을 제공해오고 있다.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인정받아 올해 중소기업 벤처부 팁스프로그램에 선정돼 5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현재까지 기아자동차, 볼보트럭, 르노삼성자동차, 한국지엠 등 자동차 서비스 센터와 CJ 뚜레쥬르, 투썸플레이스 등 매장에 디지털사이니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플러스티브이 조재화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모바일 정비소 홈페이지, 알림톡 등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한 마케팅 플랫폼을 구축하여 대기공간의 가치 창출이라는 PlusTV의 비전에 한 발짝 다가서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 글로벌 사업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플러스티브이는 디지털사이니지 플랫폼 및 무인화 키오스크 관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려는 계획을 갖고 준비중이다.

남정완 기자 (njw@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