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3분기 영업이익 156억원...태양광사업은 적자

OCI는 지난 3분기 매출액 7656억원, 영업이익 156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794억원)보다 80.4% 감소했고, 매출액은 전년 동기(9419억원)에 비해 18.7% 줄었다. 순이익도 419억원에서 82억원으로 80.5% 감소했다.

OCI, 3분기 영업이익 156억원...태양광사업은 적자

실적 부진 원인은 세계 최대 태양광 시장인 중국 정부가 자국내 태양광 설치량을 줄이면서 원재료 폴리실리콘 가격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OCI 태양광부문은 59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310억원) 대비 적자전환했다.

석유화학 및 카본소재 부문의 영업이익은 5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570억원)보다 5.3% 감소했다. 핵심제품인 TDI 가격 하락이 영향을 끼쳤다. 에너지부문은 미국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으로 270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20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전환 했다.

OCI 관계자는 “모노웨이퍼 업체로의 폴리실리콘 공급 비중을 지난해 43%에서 올해 60% 확대하면서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시장 지위 강화와 원가 절감을 위한 투자 검토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