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서울시·인천시·경기도·충남도 등과 탈석탄·친환경 에너지전환 공동선언

환경부, 서울시·인천시·경기도·충남도 등과 탈석탄·친환경 에너지전환 공동선언

환경부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충청남도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탈석탄·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동참한다.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공동 선언문. [자료:환경부]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공동 선언문. [자료:환경부]>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일 충남 롯데부여리조트에서 열린 '2018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국제 콘퍼런스'에 참석해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환경부와 4개 지자체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선언에는 △미세먼지 퇴출을 위한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정책 적극 추진 △강화된 미세먼지 환경기준 달성 협력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기 및 친환경 연료 전환 노력 △지역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사업 발굴·추진 △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와 전기 발전원의 다양화 노력 등 내용을 담았다.

구체적인 협력 사항과 추진 방안은 지난 7월 출범한 환경부-지방자치단체 간 '환경 현안 정책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환경 현안 정책협의회는 수도권 미세먼지 대책 등 주요 환경 현안대응을 위해 구성한 기구로, 당초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만 참여했지만, 경기도 제안으로 8월부터 충청남도도 참여 중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