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현장 혁신으로 안전한 발전소 정착

포스코에너지는 지난달 28일 인천LNG복합발전소 미래관에서 '15기 QSS+ 개선리더'들의 혁신과제 완료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15기 QSS+ 개선리더들은 6건의 혁신과제 통해 총 5억2000만원의 재무성과 창출했다.

박기홍 사장(왼쪽)이 QSS+ 혁신 현장을 방문하여 명소 인증패를 수여했다.
<박기홍 사장(왼쪽)이 QSS+ 혁신 현장을 방문하여 명소 인증패를 수여했다.>

QSS+는 기존 품질을 개선하고 불량을 줄이는 활동으로 품질(Quality), 설비(Stability), 안전(Safety) 등 3가지 관점으로 현장 업무의 낭비를 줄이고 효율을 극대화하는 포스코의 혁신활동이다.

박기홍 포스코에서니 사장, 박진원 발전사업본부장 등 임직원 30여명과 개선리더들이 모여 지난 6월부터 4개월 동안 성공적으로 수행한 혁신 활동 성과를 공유했다. 15기 개선리더는 발전사업본부에서 총 11명(인천 7, 포항 2, 광양 2)이 선발됐다. 어느 해보다 뜨거웠던 폭염 속에서 설비 안정화 및 이익 창출을 위해 현장에서 총 6건의 과제를 도출하고 개선점을 찾아냈다.

특히 인천에서 수행한 '복합 5호기 스팀터빈(S/T) 스팀라인 개선으로 기동시간 단축' 과제는 스팀터빈 병입시간을 기존 100분에서 80분으로 20분 단축했고, 운전방법 개선으로 연간 추가수익 4억원을 창출했다. 광양에서는 △부생복합발전의 기계적 씰타입 펌프 문제점 개선 등의 과제를 수행해 총 5억2000만원의 재무성과를 창출했다.

박 사장은 “일과 혁신의 일체화, 그 시작은 현장을 보다 깨끗하고 안전하게, 고장 없이 만들고자 하는 마음가짐에서부터 출발한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QSS+활동을 통해 국내 최고의 발전소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