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무협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돕는다

GS그룹이 무역협회와 스타트업 상생협력 모델을 만든다.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스타트업을 공동 지원한다.

GS GWG 행사 이미지.[자료:GS그룹]
<GS GWG 행사 이미지.[자료:GS그룹]>

GS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상생 협력의 장'을 주제로 한국무역협회(KITA)와 함께 벤처 네트워크 행사 'GWG X KITA'를 개최한다.

GWG는 2015년부터 GS홈쇼핑이 투자사와 파트너 간 소통·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시작한 벤처 네트워킹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여러 GS 계열사가 참여한다. 대기업과 스타트업, 스타트업 간 교류로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하고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하자는 취지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300여개 스타트업이 행사 참여를 지원했다. GS 계열사와 무역협회는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 54개사를 선발했다. 이들은 전시부스 운영, 투자자와의 네트워크 행사 및 기업설명회 등을 한다.

8개 유망 스타트업이 투자 설명회를 하는 IR피칭에서는 전문평가단이 기술성 등을 종합 평가해 우수 기업 3개 팀을 선정하고 시상한다. 행사장에는 GS그룹 5개 계열사 투자 상담 부스가 마련됐다.

스톤브릿지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카카오벤처스, 고비파트너스 등 국내외 유명 벤처투자자(VC)와의 투자상담, 공공기관 해외진출 지원사업 안내 행사도 열린다.

앞서 허창수 GS 회장은 임원모임과 최고경영전략회의 등에서 “스타트업과의 상생 생태계 조성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GS는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상호협력으로 미래성장을 도모하는 '오픈이노베이션 에코시스템'을 추구하고 기존 협력사와의 내실 있는 상생경영은 물론 신규 스타트업, 중소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중소기업 생산성 혁신 및 역량 향상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GS그룹 계열사 GS칼텍스는 2016년 온라인 플랫폼 기반 자동차 관리 서비스업체 카닥에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전문업체인 오윈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각 솔루션 전문업체 N3N에 투자했다.

올해는 SK에너지와 함께 양사 주유소를 거점으로 물류 스타트업 줌마와 C2C 택배 집하 서비스인 '홈픽'을 선보였다.

GS칼텍스가 보유하고 있는 주유소, 충전소, 경정비, 세차, GS&POINT 서비스 등 인프라를 활용해 스타트업과 협업하는 '스타트업 개라지'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GS GWG 행사 이미지.[자료:GS그룹]
<GS GWG 행사 이미지.[자료:GS그룹]>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