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생식물 '낙지다리' 추출물 활용 피부주름 개선 화장품 만든다

수생식물 '낙지다리' 추출물을 활용한 피부주름 개선 화장품이 개발된다.

환경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애경산업과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이 같은 화장품을 개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로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로고.>

양측은 2015년 12월 담수 생물자원의 실용화를 목적으로 기능성 화장품 원천 소재 개발을 추진하기로 손을 잡았다. 이후 낙지다리 추출물이 피부주름 개선 효과가 뛰어나다는 점을 확인해 올해 5월 특허를 등록했고, 6월에는 미국화장품협회(PCPC)에 화장품 원료로 등록했다.

양측은 앞서 20일 낙지다리 추출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특허기술 사용에 대한 로열티(사용료)를 받는다.

애경산업은 피부 주름개선과 관련된 기초 화장품을 개발해 2020년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지다리를 대량 생산하는 후속 심화연구를 계속한다.

돌나무과 낙지다리는 습지에서 자라는 수생식물이다. 주로 '수택란'이라 불리며 부종, 대하증, 타박상 등 치료제로 쓰인다. 열매가 붙은 모양이 낙지의 다리를 닮아 낙지다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