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참여형 상하수도 시설 태양광발전소 안산서 첫 준공

주민이 참여해 수익을 가져가는 상하수도 시설 태양광발전소가 첫 가동을 시작한다.

태양광발전설비가 설치된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 [자료:환경부]
<태양광발전설비가 설치된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주민참여형 태양광 확산 선도사업' 첫 번째 태양광 발전소가 안산시 안산정수장 침전지에 28일 준공된다고 밝혔다.

사업은 지난해 12월 환경부와 세종·안산·아산시, 가평·예산·예천·함평군 등 7개 지자체가 업무협약을 맺고 추진했다. 정수장과 하수처리장 유휴공간에 주민이 투자하고 수익을 갖는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이다.

안산 시민으로 구성된 '안산시민햇빛발전조합'이 사업비 4억원을 전액 투자했다. 안산정수장 침전지 상부에 시설 용량 207㎾ 규모로 설치됐다.

발전소는 연간 227㎿h 전력을 생산한다. 생산 전력 매전과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를 통해 연간 5000만원 수익이 예상된다. 투자에 참여한 주민이 수익을 공유한다. 태양광발전시설 내구연한이 약 20년임을 감안할 때, 주민은 투자비 4억원 회수를 넘어 장기적인 수익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사업이 상하수도 시설 유휴공간을 활용했기 때문에 태양광 입지에 따른 환경훼손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지역 주민에게 새로운 수익창출 기회를 제공하는 재생에너지 확산 대안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446개 정수시설과 634개 하수처리장의 태양광 발전 잠재량은 연간 약 75만㎿h(약 20만 가구 사용)이다. 상하수도 태양광발전 사업 확산에 따라 유휴공간에 모두 태양광이 설치되면, 상하수도 시설 에너지 자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환경부는 상하수도 시설에 주민참여형 태양광을 확산시키기 위해 법·제도를 정비하고, 에너지 자립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개발 등을 추진한다. 수도시설 내 재생에너지 도입 촉진을 위한 '수도법' 개정을 마무리해 연내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수도사업자 평가 시 재생에너지 도입 관련 항목을 포함하기 위해 관련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다.

상하수도 시설 에너지 자립화를 목표로 하수찌꺼기를 활용한 바이오가스 생산과 함께 상하수도 분야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기술도 개발한다. 기술개발은 저에너지·고효율 기자재, 고효율 슬러지 처리기술, 하수처리 에너지 절감기술 3대 분야로 추진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