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북미 최대 규모 태양광 전시회에 한국관 운영

한국에너지공단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태양광산업협회와 함께 25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린 '솔라파워 인터내셔날(SPI) 2018'에 참가했다. 전시회장에서 한국관을 운영하고 해외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

에너지공단이 솔라파워 인터내셔날 2018에서 마련한 한국 공동관
<에너지공단이 솔라파워 인터내셔날 2018에서 마련한 한국 공동관>

SPI는 미국 태양광산업협회(SEIA)와 태양광전력협회(SEPA)가 주최하는 북미 지역 최대 태양광 전문 전시회다. 지난해 기준 65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참관객은 1만8000여명에 이른다.

에너지공단은 국내 4개 중소·중견기업 총 10개 부스로 한국 공동관을 마련했다. 태양광 관련 우수 제품과 기술력을 선보였다. 주요 전시 품목은 신성이엔지와 탑선의 태양광모듈, 현대알루미늄 태양광 구조물, 데스틴파워 신재생 연계 ESS 제품 등이다.

에너지공단은 국내 기업이 수출·수주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해외 바이어 대상 비즈니스 상담회를 열어 해외 네트워크 구축 기회를 제공했다.

공동관 참가 기업 관계자는 “전시회를 통해 미국 시장에서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태양광 제품을 홍보·상담하는 등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