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폐기물 유리화 연구

한국수력원자력과 일본 중공업 회사인 IHI가 19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폐기물 '유리화 실증연구' 계약을 체결했다.

손순환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방사선환경연구소장(왼쪽)과 이사무 오노 IHI 원자력분야 전무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폐기물 유리화 실증연구 계약 및 MOU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손순환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 방사선환경연구소장(왼쪽)과 이사무 오노 IHI 원자력분야 전무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폐기물 유리화 실증연구 계약 및 MOU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폐기물 처리를 위한 안전하고 경제적인 유리화 공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성공적으로 연구를 마치게 되면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장에 기술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과 IHI는 이날 계약 체결과 함께 MOU도 맺었다. MOU를 통해 실증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일본시장 내 방사성폐기물 처리 프로젝트 추진 시 설계 및 안전성평가, 설비공급 등 분야별로 두 회사가 역할을 나눠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수원과 IHI는 2012년부터 후쿠시마 사고원전 수처리 설비에서 발생하는 방사성폐기물 유리화와 관련한 예비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한수원 중앙연구원에서는 일본 원자력전문가들이 직접 참관한 가운데 모의 방사성폐기물을 이용한 유리화 데모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를 통해 한수원 유리화기술의 폐기물 처리능력, 운전 용이성 및 고품질 고화체 생산능력이 높게 평가받은 바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방사성폐기물을 안전하게 처리하는 기술개발에 전력해 국내 원자력기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 원자력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