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성우하이텍과 글로벌 자동차 강판시장 진출

포스코대우가 자동차 차체부품 제조사인 성우하이텍과 함께 글로벌 자동차 강판 다운스트림 시장에 뛰어든다.

포스코대우는 13일 성우하이텍과 현지 차체부품 공급 및 판매 등에 대한 사업 협력 협약을 맺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오른쪽)과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이 기념촬영했다. [자료: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13일 성우하이텍과 현지 차체부품 공급 및 판매 등에 대한 사업 협력 협약을 맺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오른쪽)과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이 기념촬영했다. [자료: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와 성우하이텍은 13일 인천 송도 포스코대우 사옥에서 현지 글로벌 자동차사 차체부품 공급 및 판매 등에 대한 사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성우하이텍은 1977년 설립된 국내 자동차 차체부품 제조사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약 3조5000억원 규모다. 중국·체코·멕시코·독일 등 9개국에 차체 부품 생산기지를 보유하고 있다.

업무협약으로 두 회사는 미주와 인도지역을 시작으로 철강소재·차체부품 통합 공급망을 구축하고 자동차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키로 했다. 향후에는 글로벌 자동차사 신규 차종에 대해 공동개발 마케팅도 펼칠 계획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성우하이텍의 기술력이 집약된 이번 공급망 구축에 따라 품질 경쟁력을 확보,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