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규모 수상 태양광, 시화호에 띄운다

세계 최대 규모 수상 태양광, 시화호에 띄운다

경기도 안산 시화호에 세계 최대 규모 수상 태양광이 들어선다. 안산시민 1만여명이 조합원으로 참여한다.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 가능성을 엿보는 사례가 될 전망이다.

안산시와 한국서부발전, 안산도시공사,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은 4일 안산시청에서 '시화호 수상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설비규모가 102.5㎿로 수상 태양광으로는 세계 최대 크기다.

시화호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2020년 준공 예정이다. 연간 약 125GWh 전력을 생산해 3만5000여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이 앞장서 안산시민 1만여명이 참여해 발전사업 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이 적용되는 민〃관 협업사업이다.

정부가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지난해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세우면서 제시한 사업 모델이다. 재생에너지 보급에 발목을 잡던 지역민 반대와 지자체 인허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다. 시화호 수상 태양광은 그 가능성을 시험하는 무대다.

안산시는 사업부지 임대와 인허가 행정지원을 담당했다. 서부발전은 기자재 발주 및 건설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발전소 건설 이후 전력생산 외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도 구매한다. 안산도시공사와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설비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설비운영 및 정비업무를 수행하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 추진에 있어서 수상 태양광이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실장은 “시화호 수상태양광 사업이 주민 참여형 사업의 성공적인 선례가 되고, 타지역에서 동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