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계, 렌털 사업에 집중하는 이유 뭘까?

국내 렌털 사업의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국내 렌털시장은 뛰어난 수익성을 보이며, 상장성도 높아 업계 관심을 받고 있다. 가전업계는 렌털시장 진출에 눈독을 드리고 있어 시선을 끌고 있다.

렌털시장에 먼더 뛰어든 것은 LG전자와 쿠쿠였다. 두 기업은 각각 정수기 사업으로 렌털 업계 문을 두드리며 영향세를 확장시켜 가고 있는 추세다.

최근에는 코웨이가 렌털업계의 이목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코웨이는 의류청정기 신제품을 렌털제품으로 판매하는 등 렌털 취급 제품의 범주를 늘리고 있는 실정이다.

복수 기업들은 소비자들의 생활패턴이 변함에 따라 시장 수요와 품목 범위도 넓히고 있다.

렌털시장은 취급 제품이 점점 다양해지며 지속적인 수요를 창출해내고 있다. 그렇기에 가전업계는 미래 수익성 등을 검토하고 렌털사업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다는 후문.

렌탈업계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며, 소비자에게는 긍정적인 관측이 제기돼 향후 렌탈업계가 어느 위치까지 올라갈지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