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남아시아 8개국에 신재생에너지 개발 노하우 전수

한국수자원공사가 네팔, 인도 등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8개국에 신재생에너지 노하우를 전수한다.

시화조력발전소.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시화조력발전소.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는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이들 국가 공무원 16명을 초청해 28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신재생에너지 관리 연수'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은 네팔, 몰디브, 방글라데시, 부탄, 스리랑카, 아프가니스탄, 인도, 파키스탄 등 8개국이 참여한 지역협력체다. 회원국 인구만 15억명에 달한다.

이들 국가는 최근 인구증가와 경제성장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석유와 석탄 등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아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신재생에너지 등 대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연수에서 신재생에너지 도입과 관련해 정책수립부터 개발, 운영, 유지관리 실무까지 전 과정을 운영한다. 시화조력발전소, 소양강댐 수력발전소 등 국내 주요 신재생에너지 시설 견학과 각국 개발여건을 반영한 실행계획 수립 기회도 제공한다.

수자원공사는 세계 최대 규모(시설용량 기준) 조력발전소인 시화조력발전소(254㎿)를 비롯해 합천댐, 보령댐 등 댐 수면을 이용한 수상태양광과 수도관 물의 온도차를 이용한 수열에너지 등 여러 분야에서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해외 공무원 연수는 수자원공사의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개발 성과를 남아시아에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보령댐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자료:한국수자원공사]
<보령댐 수상태양광 발전시설. [자료:한국수자원공사]>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