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재팬, 외국기업 최초 일본 가상발전소 구축 실증사업 참여

한화큐셀은 일본 자회사 한화큐셀재팬이 일본 경제산업성이 실시하는 '가상발전소 구축 실증 사업' 참여기업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한화큐셀재팬 태양광 시스템.[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재팬 태양광 시스템.[자료:한화큐셀]>

2016년 사업 시작 후 외국계 태양광모듈 제조업체가 참여하는 것은 한화큐셀이 처음이다.

가상발전소는 지방자치단체나 기업, 일반 가정 등에 분산된 소규모 발전설비와 전력관리 시스템을 통합 제어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것이다. 동일본 대지진 이후 대규모 집중식 발전 의존도를 낮추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한화큐셀재팬은 '자원 관리자' 자격으로 사업에 참여해 소비자와 직접 계약을 맺고 전력 제어와 관리를 담당한다. 자원 관리자가 수집한 전력은 '중앙 관리자'가 통합 관리한다. 남는 전력은 전기 배전업체나 발전사업자와의 거래를 통해 수익으로 이어지는 구조다.

한화큐셀재팬은 일본 태양광 주택 전문지 '스마트하우스'에서 선정한 '스마트 히트 대상 2017'에서 주택용 시장 선호도 1위로 선정됐다. 최근에는 후지 경제연구소 조사에서 지난해 일본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큐셀재팬은 국제 표준 품질 기준의 2~3배가 넘는 품질 테스트로 제품의 신뢰도를 높였으며, 퀀텀기술 기반 고출력 모듈로 일본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일본 주택에 적합한 소형 태양광 모듈을 출시하고, 유통망 확보가 관건인 일본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전문 대리점 프로그램인 '큐파트너' 제도를 도입해 영업력을 강화했다.

한화큐셀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 시장에서 다져온 사업적 기반이 있었기에 가상발전소 실증사업 참여가 가능했다”라며 “엄격한 품질관리와 높은 기술력, 고객 요구를 반영한 현지화 전략이 뒷받침한 결과”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