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매출·영업익 글로벌 10위 화학회사 등극

LG화학이 글로벌 석유화학업체 순위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0위권에 진입했다.

31일 미국화학학회(ACS)가 발행하는 전문잡지 C&EN이 최근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와 증감률 등을 분석해 '2017 글로벌 톱50'을 발표했다.

LG화학 오창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자료:LG화학]
<LG화학 오창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자료:LG화학]>

LG화학은 전년 보다 두 계단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 아시아 기업 중에선 중국 시노펙(3위)과 대만 포모사 플라스틱(6위), 일본 미쓰비시 케미칼(9위)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순위다.

롯데케미칼(22위)과 SK이노베이션(38위)도 톱50에 포함됐다. 롯데케미칼은 사업 확장세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2계단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은 6단계 올랐다.

글로벌 화학업체 1위는 독일 바스프로 12년째 1위를 유지했다. 2~5위는 각각 다우듀폰(미국), 시노펙(중국), 사빅(사우디아라비아), 이네오스(영국)이 차지했다.

C&EN은 LG화학에 대해 “배터리 사업 등의 성장세로 연구개발(R&D) 인력을 2020년까지 800명 늘린 6300명으로 확대 중”이라면서 “재료·바이오 등 신사업을 포함한 모든 사업 영역에서 세계 석학을 대상으로 이노베이션 콘테스트를 개최하는 등 새로운 영역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C&EN은 견조한 경제 성장과 고유가 기조 속에 글로벌 석유화학 기업 매출이 상승세로 전환하고 영업이익도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올해 순항이 예상되나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분쟁으로 화학제품에 관세 등이 부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