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 하반기 제주첨단과기단지 입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이광희)는 친환경 자동차기술과 자율주행 기술 등을 연구하는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가 올 하반기에 JDC의 첨단과기단지에 입주한다고 8일 밝혔다.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는 첨단과기단지에 입주해 '디젤트럭의 하이브리드 개조기술 개발 및 실용화 연구', '딥러닝 기반 미래 주변상황 예측 및 위험도 판단 기술 개발' 등의 실증 연구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중장기적으로는 제주도가 친환경 자동차 및 교통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각종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의 첨단과기단지 입주는 지난 5월 9일 두 기관이 체결한 '제주의 과학기술인프라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두 기관은 △KAIST 친환경자동차연구센터의 제주첨단과기단지 입주 △제주도내 고급인력 양성 교육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연구센터에서 개발한 신교통시스템의 제주도내 실용화 △JDC에서 추진 중인 첨단과기단지 2단지 내 전기자동차시범단지 조성 공동참여를 위한 협력 추진 등을 약속했다.

지난 5월 KAIST와 JDC MOU 체결 사진
<지난 5월 KAIST와 JDC MOU 체결 사진>

이광희 JDC 이사장은 “JDC는 제주를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을 포함해 친환경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첨단과기단지 2단지에 E-Valley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KAIST와의 협력은 제주도의 친환경 분야 과학기술 인프라의 비약적 발전과 제4차 산업혁명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