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한전기술·원자력연, 사용후핵연료 관리 기술 협약 체결

두산중공업은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사용후핵연료 관리 기술 협력 업무협약을 부산 벡스코에서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 조직래 한국전력기술 본부장, 송기찬 한국원자력연구원 소장이 '사용후핵연료 관리기술 협력에 관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 조직래 한국전력기술 본부장, 송기찬 한국원자력연구원 소장이 '사용후핵연료 관리기술 협력에 관한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Cask) 설계 및 제작기술, 한전기술은 원전설계를 기반으로 한 사용후핵연료 관리단계별 설계기술을 각각 보유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사용후핵연료 관리 시스템 연구 및 개발 역량을 갖췄다.

앞으로 3사는 사용후핵연료 운반, 저장, 처분기술 개발 등 관련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기술·정보·인력교류 및 시설·장비 공동활용 등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따르면 현재 운영 및 건설 중인 국내 경수로형 원전에서 발생되는 사용후핵연료 다발은 임시보관 중인 것을 포함해 약 6만3000개로 추산된다. 이를 수용하기 위해 필요한 저장용기(Cask)는 약 3000세트다. 향후 최대 12조원대 저장용기 시장이 형성된다. 국내 중소기업도 사업참여 기회를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BG장 등 3사 관계자는 “협약으로 국내 기업과 기관 주도로 사용후핵연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면서 “기술자립으로 사용후핵연료 안전성을 확보함은 물론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중소기업과 상생하면서 국제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