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국내 최초 대형선박 육상전력 공급

한국남동발전이 국내 최초로 대형선박에 육상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설비를 구축했다. 그동안 부두 정박시에도 벙커C유로 전력을 자체 공급하던 선박들도 육상전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남동발전 고압육상전력(AMP) 공급 실증설비를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남동발전 고압육상전력(AMP) 공급 실증설비를 준공식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남동발전 인천시 옹진군 영흥화력발전본부에 대형선박 고압육상전력(AMP) 공급 실증설비를 준공하고 12일 준공식을 가졌다.

육상전력공급(AMP)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육상전력으로 공급하는 사업이다. 정박 선박은 그동안 벙커C유 연소를 통해 필요한 전력을 자가발전해 왔다. 때문에 벙커C유 연소시 발생하는 다량의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은 물론, 미세먼지 등의 문제를 유발했다. AMP를 활용하면 기존보다 대기오염물질을 98% 이상 줄일 수 있다.

총 공사비 약 11억6000만원이 투입된 실증설비는 대용량 전력을 사용하는 18만톤급 이상 대형선박에 6,6kV의 고압 전력을 공급한다. 연간 약 8.8톤의 대기배출오염물질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