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원자력 협력, 안전·해체로 다변화

우리나라가 미국과의 원자력 협력을 안전·해체 분야로 확대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부터 13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 국무부와 '제36차 원자력공동상설위원회'를 개최했다.

두 나라는 원자력 정책, 핵 비확산 체제 검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협력 강화 등 정책 의제를 논의했다. 원자력 연구개발, 안전, 안전 조치, 방재 4개 분야 기술 의제 등 66개 의제에 대한 협력을 모색했다.

국내 가동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중대사고 종합 해석 전산 코드, 열수력 안전 해석코드, 사고저항성 핵연료 개발 분야에서 전문가 교류와 공동 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원자력 기술 융·복합에도 정보 교류 등 협력 기반을 조성한다.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 소재 기술, 내방사선 잔자회로 기술 등이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해체 로봇 기술, 원격 제염 기술, 부지 복원 등 제염·해체 분야에도 협력한다.

과기정통부는 안전·해체 기술 강국인 미국과 협력해 국내 안전 기술 고도화, 선진화를 촉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해체 핵심 기술, 부지 복원 폐기물 관리·방사선 환경영향 평가 기반 기술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미 원자력공동위원회는 양국 간 원자력 정책 정보 공유, 기술 협력 등을 논의하는 범 정부 협력 채널이다. 1977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교대로 열렸다. 올해 회의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양국 간 원자력 회의다.

우리 측 수석대표는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미국 측 수석대표는 알렉스 버카트 국무부 심의관이 맡았다.

최원호 국장은 “실질적인 안전연구 협력을 강화하고 원전해체 및 원자력 융·복합기술 등 새로운 분야로 협력 외연을 확대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구체적인 협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songjy@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