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베트남 600억달러 신규 프로젝트 수주 총력전…민관합동 전략회의

12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UAE-베트남 프로젝트 민관 전략회의'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참석자가 기념촬영했다.
<12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UAE-베트남 프로젝트 민관 전략회의'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일곱번째)을 비롯한 참석자가 기념촬영했다.>

우리 정부와 업계가 앞으로 아랍에미리트(UAE), 베트남이 발주할 600억달러(약 64조원) 규모 신규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총력전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백운규 장관과 플랜트·인프라·에너지 업계 최고경영자(CEO), 무역보험공사·수출입은행·코트라 등 지원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UAE·베트남 프로젝트 민관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는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 방문 때 논의된 다양한 사업이 실제 계약 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업계 의견을 듣고 지원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와 업계는 지금까지 윤곽이 드러난 양국 25개 프로젝트를 중점 관리하기로 했다. 25개 프로젝트 총 규모는 600억달러에 달한다.

UAE는 150억달러 규모 신규 정유공장과 가솔린·아로마틱스 프로젝트(35억달러), 보루주4 석유화학단지(80억~100억달러), 지하하수터널공사(20억달러) 등 총 15건을 발주한다. 통합가스개발확장 프로젝트 2단계(8억달러)와 루와이스 폴리프로필렌 플랜트 5단계(5억달러)는 올해 사업자 선정이 예상된다.

베트남의 중점 프로젝트는 롱안 1·2 석탄화력발전소(49억달러)와 꽝찌 2·3 석탄화력발전소(38억5000만달러) 등 총 10건이다. 이 중 8건이 석탄화력발전소다.

산업부는 강성천 통상차관보가 단장을 맡는 'UAE·베트남 프로젝트 수주 민관협의체'를 구성, 수주 상황을 밀착 관리한다. 정부 간 협의 채널을 활성화해 우리 기업 수주에 대한 상대국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 UAE와는 기획재정부가 참여하는 경제공동위, 산업부 소관 에너지 분야 국장급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접촉한다. 베트남과는 이달 중 '한·베트남 석탄발전 워킹그룹'을 구성한다.

기업에 신규 발주 정보를 제공할 '프로젝트 정보은행'을 이달 플랜트산업협회에 구축한다.

산업부는 내달 13일부터 이틀간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UAE 다운스트림 투자포럼'에도 민관합동 수주사절단을 파견한다. 투자포럼에서는 UAE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가 앞으로 5년간 계획하는 1090억달러 규모 국내외 합작 투자 주요 내용을 공개한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엔지니어링, GS에너지, 현대엔지니어링, 두산중공업, 대우건설, SK건설, 현대건설, GS건설, 석유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태광파워홀딩스 등 CEO가 참석했다. 업계는 발주국 내 '친한파' 양성, 금융지원 확대, 현지 입찰장벽 완화, 정부 간 채널을 통한 수주 지원 등을 건의했다.

백 장관은 “정상 순방을 통해 UAE·베트남과 관계를 격상하고 경제협력 폭을 대폭 확대하기로 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철저한 후속 조치를 통해 우리 기업 수주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