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화, 석탄발전소 내뿜는 미세먼지 저감에 11조원 소요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석탄화력발전소가 내뿜는 미세먼지 저감에 11조원 소요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삼화 의원이 9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석탄발전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설비 투자계획' 자료에 따르면, 한국전력 산하 발전공기업 소유 석탄화력발전소의 환경설비 투자에 2017년부터 2030년까지 총 11조5219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소별로는 하동발전소, 당진발전소, 태안발전소 순으로 투자 예상비용이 컸다.

설비 투자 내용은 탈황(SOx 제거)·탈질(NOx 제거)·집진설비(먼지 제거)의 보강 및 신설 등 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생성물질 저감을 위한 것이다. 석탄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를 현재 농도 대비 약 50% 저감하는 수준이다.

김삼화 의원은 “2016년에 한전 5대 발전자회사의 영업이익이 약 3조20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해보면 엄청난 규모의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간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해 '발전비용이 저렴해 전기요금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식의 주장이 있었으나, 낮은 발전단가는 사실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만들어졌던 것임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탈석탄'하겠다고 나서고 있지만, 작년에 발표된 8차전력수급기본계획을 보면 실제로는 문 정부 임기동안 석탄발전소 설비 용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말로만 '탈석탄'할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와 근본적으로 차별화되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