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터키 태양광공장 기공식...1GW 태양광발전소 건설

한화큐셀은 지난 21일 터키 앙카라 바슈켄트 산업단지에서 태양광 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호우 한화큐셀 터키법인장(왼쪽)이 베라트 알바이락 터키 에너지부 장관에게 태양광셀을 증정했다. [자료:한화큐셀]
<신호우 한화큐셀 터키법인장(왼쪽)이 베라트 알바이락 터키 에너지부 장관에게 태양광셀을 증정했다.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은 지난 3월 터키 에너지부가 실시한 태양광발전소 건설프로젝트 입찰을 수주했다. 사업 내용은 태양광 제품 공장과 1GW의 발전소를 짓는 조건으로, 터키 정부가 30년간 전력구매 계약(PPA)을 해주는 방식이다.

한화큐셀은 이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를 초기 15년은 1㎾h당 0.0699달러로 판매해 고정수익을 보장받고, 나머지 15년은 시장가격으로 판매한다. 이 사업은 세계 최초로 잉곳-웨이퍼-셀-모듈-발전소 건설·운영까지 전 밸류체인을 융복합했다.

한화큐셀은 이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 9월 터키 현지 칼리온과 조인트 벤처(50:50) 설립을 마쳤다. 공장은 앙카라에 건설할 예정으로 연간 생산능력은 잉곳, 웨이퍼, 셀, 모듈 각 500㎿며 2019년 1분기에 상업 생산을 시작한다.

남성우 한화큐셀 사장은 “터키시장은 연간 1GW 수준까지 성장했고 앞으로도 발전이 기대된다”며 “태양광발전소 건설 후 생산되는 모듈은 터키 시장점유율 1위 사업역량과 유럽 영업망을 활용해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