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물 운송 모니터링' 등 물류시설개발종합계획 수립

정부가 위험물 운송 차량을 모니터링하고 공유경제형 물류시설을 도입하는 등 물류 선진화를 위한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국토교통부는 7가지 세부 추진 전략을 담은 '제3차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안)'을 마련하고 의견 수렴을 위해 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은 물류시설 개발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물류시설의 합리적 개발을 위해 수립하는 5년 단위 법정계획이다. 교통연구원 연구용역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내년부터 2022년까지 물류시설 개발 정책방향을 제시한다.

3차 종합계획은 친환경·안전 물류, 물류복지, 미래형·첨단 물류 등을 핵심으로 7개 세부 추진전략으로 구성됐다.

7대 추진전략은 △기존 물류시설의 선진화 △친환경·안전 물류 체계 △도시 생활물류 기반시설 확충 △물류복지 구현 △공공성 강화 △미래형 첨단 물류시설 개발 △글로벌 물류다.

이용률이 저조한 지방 내륙물류기지를 활성화하고 물류시설 연계교통망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위험물 운송 모니터링 시스템이나 화재위험 노후 물류창고 개선, 물류시설 설치 친환경 방침 마련 등 친환경·안전 대책도 전면에 내세웠다.

무인택배함 등 도시 물류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물류 소외지역(도서, 산간 등) 공동배송 거점 시설을 개발한다. 첨단물류센터 인증제를 통해 물류시설 첨단화를 지원하고 공유경제형 물류시설 도입, 전자상거래 지원 물류시설 특전 부여 등 미래형 물류 계획을 포함한다. 남북관계를 감안한 접경지역 물류시설 정비 및 대륙연계 물류 망 시설 확충도 검토한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물류시설업 매출 연평균 10% 증가, 2만 50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물류시설개발종합계획(안)
<물류시설개발종합계획(안)>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