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이온, 모듈형 대용량 UPS 국산화

국내 중소기업이 데이터센터 등 첨단시설에 필수로 쓰이는 대용량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모듈형) 국산화에 성공했다. 국내 UPS시장 대부분을 외산이 독식해온 상황이라 빠른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

이온(대표 강승호)은 최대 1200kV까지 확장 가능한 대용량 모듈형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 개발하고, 국내외 모듈형 UPS 시장에서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제품은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로도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UPS+ESS)형태로 개발됐다.

UPS는 정전 등 각종 사고에도 중단 없이 전기를 공급하는 설비다. 내장 배터리에 전기를 충전했다가 순간 전력을 공급한다. 모듈형 제품은 기존 UPS와 달리 용량 증설 등 확장성이 뛰어난데다, 가동 중 장애가 발생해도 전력 공급 중단 없이 해당 모듈만 교체하면 된다. 전원 백업 기능도 유지하면서도 효율이 높아 발열과 소음이 적은 것도 장점이다.

이온의 모듈형 UPS는 300kVA급 단위 모듈 형태로 완성됐다. 순차적 증설로 최대 단일용량 1200kVA급까지 확장 가능하다. 최대 효율은 97.5%로 상시 이중변환 방식(전압·주파수 독립형 모드)임을 감안하면 높은 편이다. 저부하 시 운전효율 향상을 위한 지능형 병렬 운전이 가능하다. 운전 중에 모듈 교체가 가능한 '핫·스왑' 기능과 비선형 부하 시 고조파 특성 개선을 위한 반복 제어 알고리즘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여기에 UPS뿐 아니라 전력변환장치(PCS) 기능을 탑재해 별도 추가 비용 없이 대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로도 활용할 수 있다. 데이터센터 등 미세 전력에 민간한 시설물의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전력 피크 회피용, 비상 장치로도 유용하다.

이온 UPS·ESS는 국내 최초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인증하는 국가기술표준원 'NEP인증'을 취득했으며 국가 조달청과 연계된 우수조달제품으로 지정됐다.

강승호 이온 대표는 “국산화시킨 모듈형 UPS는 외산과 비교해 우수한 제품 효율과 성능은 물론 20% 이상 가격경쟁력도 갖췄다”며 “모듈형 대형 UPS 시장에서 외산제품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래기업포커스]이온, 모듈형 대용량 UPS 국산화
[미래기업포커스]이온, 모듈형 대용량 UPS 국산화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위방향 화살표